프리지아 랩

2018년 Microsoft MVP Summit 참석겸 시애틀과 산호세를 포함한 샌프란시스코 여행을 위해 떠났던 9박 11일 일정을 마무리하고 3/11일 인천공항에 내리면서, 떠나기전 마무리했던 <실무에서 바로쓰는 파워셸>의 출간 현황이 궁금했더랬습니다.


3/12일, 시차 복구도 되기전에 시작한 강의로 한 주간이 파란만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새로운 저서를 받아 볼 수 있다는 설렘으로 피곤함은 다소 상쇄되었습니다.

3/16일, 출판사에서 보낸 김이 모락모락 나는 따끈따끈한 새 책을 받았습니다. 예쁘고 앙증맞게 나온 새로운 자식을 품에 안은 기분을 잠깐 만끽하며, 책을 펴 조심스레 살펴보면서 혹시나 잘못된 부분은 없는지 다시 한번 이리저리 확인하고, 잠자리에 들때 까지 내가 쓴 책을 들고 다시 학습자의 입장으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넘겨보다 잠든 것 같습니다.   


책의 비하인드 스토리


2013년 1월 28일, 첫 파워셸 강좌를 열었습니다.

그 이후로 매년 4~5 회의 파워셸 강의를 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주로 Microsoft 공식 커리큘럼에서 제공하는 자료를 이용해 강의했지만, 강의 현장에서 영문으로된 교재는 학습자의 적극적 교재 활용에 장애가 되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강의 현장에서 느꼈던 아쉬움을 보충하고자 2015년말 부터 2016년 말까지 월간 마이크로소프트웨어에 파워셸을 연재하며 다소간 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국내에서 파워셸을 배우고자 하는 많은 윈도우 시스템 엔지니어에게 정보를 제공하기에는 지면이 부족했습니다.

강의 현장에서 고민했던 내용과 현업에서 파워셸을 쓰려고할 때 파워셸에 대한 제대로된 이해를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엔지니어들이 다양한 작업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집필을 시작했던 책입니다.


클라우드 시대를 사는 많은 윈도우 시스템 관리자는 데브옵스와 Coded Infra 환경에 도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도전에 직면한 우리를 위해 익숙한 GUI 관리 도구를 넘어 파워셸의 편리하고 다양한 기능을 쉽게 이해하고 습득하도록 파워셸의 개념 부터 차근차근 소개하고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설명했습니다.

개발 경험이 없어도 파워셸을 사용하는데 두려움을 갖지 않도록 용어와 기술에 대해 간결한 설명을 곁들였으며 [따라해보기]를 제공해 보다 역동적인 학습이 되도록 했습니다.


파워셸의 학습을 시작으로 자동화 대상에서 자동화의 주체가 되는 계기를 마련하고, IT 세계에 등장한 다양한 데브옵스 도구들로 관심의 영역을 넓힐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이 책의 목적입니다.



이 책에 도움 주신 분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최윤석 전무님, 백승주 부장님, MVP 리드 이소영 부장님, 이준영 부장님, 김명신 부장님, 김명관 부장님, 김영욱 부장님


마이크로소프트 MVP

김철, 배준오, 유승호, 금재용, 류동철, 고성만, 이태화, 최준, 그 외 저와 조금이라도 친분 있는 모든 MVP.


인사이트 출판사

한기성 사장님, 정수진 편집자님


KT DS

조영표 상무님, 김승진 차장님


책만 출판사

김희정 대표님


마이크로소프트웨어

조병승 편집장님, 오세용 기자님, (전) 도안구 편집장님, (전)장혜림 기자님


웹 액츄얼리

홍성신 편집장님


유니티 코리아

송민석 부장님


러닝웨이코리아

서혁진 대표님, 김근표 사장님



Comment +0

5월에 새로운 번역서가 출간되었습니다.

여러가지 바쁜일로 이제사 다시 한번 출간된 책에 대한 정보를 정리해서 올립니다.

이번에 발행된 Essential C# 5.0은 여러권의 번역서를 공역해온 KTDS의 안철진 과장과 작업한 결과 입니다.

 

C#이라는 언어의 매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최고의 개발도구인 Visual Studio에서 더욱 빛나보입니다.

한국의 개발 환경이 다소 독점적으로 흐르는 경향이 강하지만, 그럼에도 오래전 등장한 자바가 갈 수록 빛이 바래져가는 형국과 달리 C#은 더 매력적으로 변모해가고 있습니다.

 

데스크톱 개발 환경에서 웹 개발 환경으로, 아이폰과 함께 등장해 거대한 폭풍을 가져다준  모바일 개발환경으로의 변화가 이제는 대부분의 사용자 경험을 아우를 수 있는 유니버설 개발환경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에서는 전략적으로 실기를 했지만, 모바일의 혁신은 다시 터치 인터페이스가 가미된 데스크톱 환경의 혁신을 부르고 있습니다. 여전히 산업 곳곳에서 중요한 기반 환경으로 윈도우즈 운영체제가 사용되고, 국방에서 부터 다양한 산업계, 연구소 등에서 사용되는 중요한 프로그램은 전통적인 데스크톱 프로그램입니다.  과거에 C++/MFC로 개발해왔던 환경이 이제 C#언어를 사용해 GUI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프로그램의 가치는 흔히 우리가 접하는 일반  비즈니스 프로그램의 가치를 훨씬 뛰어 넘습니다. 

 

이 책은 C# 언어에 관심을 가졌던 사람이나, 이미 C#을 어느정도 접했던 사람 모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책에서는 C# 언어 자체에 집중해서 설명하며, 초보자와 중급자에게 유용한 부가 설명을 풍부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C# 5.0 언어를 깊게 탐구해보고나서 "clr via c#"과 같은 고급 주제를 학습하시기를 권장합니다. 

 

 

책 일반 정보

》원서 제목: Essential C# 5.0

》번역서 제목: 한국어판 Essential C# 5.0

》번역서 부제: C#의 기초와 고급을 아우르는 핵심 바이블

 

》ISBN: 978-89-6077-557-2

》발행일: 2014. 5. 30

》페이지 수: 980 (커버 포함)

》출판사: 에이콘

》가격: 50,000 원

 

[참고 링크]

출판사 책 소개 페이지

》책 소개 블로그: GoDev

원서 출판사의 책 정보

》저자 소스코드: GitHub

 

 

Comment +2

  • [내용 정정]
    *P140 하단
    지역 변수 이름이 고유해야 하는 선언 공간 전체에는 원래 해당 지역 변수를 선언한 블록 내에서 감싼 모든 자식 코드 블록을 포함한다. C# 컴파일러에서는 메소드 코드 블록 내에서 직접 선언한 지역 변수 이름(또는 매개변수)을 자식 코드 블록내에서 재사용하지 못하게 한다. 예제 3.27에서 args와 playerCount는 해당 메서드 코드 블록 내에서 선언되었기 때문에, 이들은 해당 메소드 내 어느 곳에서도 다시 선언할 수 없다.

    *P141 상단
    message라는 이름은 해당 지역 변수의 범위 즉, 해당 선언을 싸고 있는 블록 전체에서의 지역 변수를 나타낸다. 마찬가지로, playerCount는 if 문을 만족하는 결과와 만족하지 않는 경우의 대안을 나타낸 두 가지 자식 블록 모두를 포함하는 블록내에서 동일한 변수를 나타낸다.

    *P143 "OR 연산자" 단원
    예제 3.31에서 사용자가 quit를 입력하거나 값을 입력하지 않고 엔터를 누르면,

  • [내용 정정]
    >>*P78
    이중 인용부호를 위한 이스케이프 시퀀스는 출력에 포함시키는 이중 인용부호로 문자열의 시작과 끝에 정의한 이중 인용부호와는 다르다.

    C#에서 @ 기호를 문자열 앞에 사용해 역슬래시를 이스케이프 시퀀스의 시작으로 해석되지 않도록 할 수 있다. 축자 문자열 리터럴의 결과는 해당 역슬래시 문자를 재해석하지 않는다. 공백 또한 @ 문자열 구문을 사용할 때 축자 문자열로 취급된다. 예를 들면, 예제 2.12의 삼각형은 역슬래시와 새줄, 들여쓰기를 포함해 정확히 콘솔에 표시된다. 결과 2.10에서 해당 결과를 나타냈다.

    [예제 2.12] 축자 문자열 리터럴을 사용해 삼각형 표시하기

    [결과 2.10]

    @ 문자가 없다면 이 코드는 컴파일도 되지 않을 것이다. 사실, 역슬래시를 제거하고 모양을 사각형으로 변경하더라도, @ 기호를 서두에 달지 않은 문자열 내에 새 줄이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이 코드는 여전히 컴파일이 되지 않는다.

    >>*P79 상단
    축자 문자열을 지원하는 유일한 이스케이프 시퀀스는 이중 인용부호(“”)이며, 이때는 해당 축자 문자열을 끝내는 표시가 아니다.

    ------------------------------------------------------
    언어비교: 컴파일 타임에 C++ 문자열 연결

    C++과 달리, C#은 자동으로 리터럴 문자열을 연결하지 않는다. 예를 들면 다음처럼 문자열 리터럴을 지정할 수 없다.

얼마전에 임백준님의 <폴리글랏 프로그래밍>이라는 책이 출간되었더군요.

패러다임을 달리하는 여러 언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시대에 프로그래머의 학습 역량이라는 중요한 시점을 던지는 책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2014년 봄은 서울에서 용인으로 새로 거주지를 옮기고, 아들내미는 드디어 중학생이 되는 뜻 깊은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사를 끝낸 시점과 거의 동시에 새로 번역한 책도 출간되어 새로운 거주지에서 받게되니 처음 책을 번역하고 받았을 때의 느낌이 살짝 듭니다.

 

<Learning Xamarin.iOS 프로그래밍>은 C#과 .NET을 이용해 iOS 프로그래밍을 하는 방법에 대한 책입니다. 폴리글랏 프로그래밍 시대에 자바 일색인 한국의 IT 개발환경에 C#과 오픈소스 프레임워크인 모노, Xamarin.iOS를 사용해서 iOS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방법은 신선한 자극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 책 일반 정보

 

원서 제목: Learning MonoTouch

원서 부제: A Hand-On Guide to Building iOS Application with C# and .NET

번역서 제목:    Learning Xamarin.iOS 프로그래밍

번역서 부제: C#과 .NET을 이용한 iOS 앱 개발 가이드

 

ISBN: 978-89-5674-609-8

발행일: 2014. 2. 26

페이지수: 414 (커버포함)

출판사: 정보문화사

가격: 23000원

 

[참고 링크]

1. 출판사 책 소개 페이지

2. 역자 블로그: GoDev

3. 원서 출판사의 책 정보:  Addison Wesley

4. 저자 소스코드: GitHub

Comment +0

이제야 봄의 전령이 동장군을 몰아내고 제 자리를 찾는 듯합니다.

봄의 기운이 완연한 4월에 제가 일부 참여한 번역서가 출간되었길래 소개 합니다.

 

모바일을 통한 접속이 이제 PC 환경을 통한 접속을 위협하는 시대에 어느 분야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사용성입니다.

웹으로 부터 시작해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그리고 모바일 앱까지 사용성의 중요성은 더욱더 부각되고, 성공의 키워드가 되고 있습니다.

적절한 시점에 어쩌면 가장 필요한 책 한권이 그 유명한 Elsevier에서 출간한 BUL(Beyond The Usability Lab)이라고 생각됩니다. 사용성과 관련한 책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시점에 바로 이 책이 "알기 쉬운  UX 디자인 평가"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었습니다.

 

 

▣ 책 일반 정보

 

원서 제목: Beyond The Usability Lab

번역서 제목: 알기 쉬운 UX 디자인 평가

부제: 대규모 온라인 사용성 조사 가이드

저자: 빌 알버트, 톰 툴리스, 도나 테데스코

역자: 유호석, 이지훈, 김도균

 

ISBN: 978-89-93827-60-6

발행일자: 2013. 4. 30

페이지 수: 424 Page (커버 포함)

출판사: 지앤선

가격: 28,000원

 

[참고 링크]

출판사 책 소개 페이지

역자 블로그: GoDev

원서 정보: Beyond The Useability Lab Home Page 

 

Comment +0

오랫동안 작업 했던 마크미나시의 Masetering Windows Server 2008 R2가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뛰어난 엔지니어인 이원영 과장과 김명관 부장님이 같이 공역에 참여했습니다.

 

짧지 않은 번역기간이었지만, 두 분 엔지니어의 협력으로 좋은 책이 번역되었습니다. 모두 떨어져 있었지만, 스카이드라이브와 메일, 소셜 네트워크를 넘나드는 스마트 워킹을 멋지게 경험한 프로젝트 였기도 했습니다.

 

2012년 9월 20일 한국에서는 Windows Server 2012가 런칭되었지만, 여전히 현재 실무에서는 Windows Server 2008 / R2가 많이 사용되고 있고, 시스템 엔지니어를 위한 깊이있는 내용을 다룬 책이 없었기에 현 시점에서의 이 책의 출간은 현업 담당자에게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이 책의 일반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 한국어판 출판사: 정보 문화사

☞ 공역자: 이원영, 김도균, 김명관

☞ 페이지수: 1675 페이지 (인덱스 페이지 포함)

☞ 책 구성: 30 Chapter

☞ 원저자: 마크 미나시, 대릴 깁슨, 에이단 핀, 웬디 헨리

☞ 영문판 출판사: SYBEX

☞ 가격: 정가 55,000원

☞ ISBN: 978-89-5674-570-1

☞ 책 정보 URL: http://www.infopub.co.kr/bookinfo/bookinfo.asp?sku=01000147

 

☞ 대상 독자: Windows Server 2008 R2의 설치 및 구성, 관리, 문제 해결을 필요로 하는 Windows 서버 관리자 및 IT Pro, 학생

 

 

[역자 서문]

더보기

 

 

 

 

 

 

Comment +1

ASP.NET 기술 전체를 아우르는 ASP.NET 4.0 바이블이 출간됩니다.
업계에서 수많은 경험을 한 노련한 전문가들이 번역을 했기에 이 책은 더 가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도 시중에는 ASP.NET 2.0 책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간간이 ASP.NET MVC나 AJAX를 다루는 책이 나오기는 했지만, 닷넷 프레임워크 4.0에 기반해 달라진 모든 웹 관련 기술을 총 망라한 책은 이 책이 처음이자 마지막일 겁니다.



이 책은 현재 예스 24, 알라딘, 강컴에서 판매중입니다.

역자: 김도균, 박득창, 윤여현, 이원영, 구정은
출판사: 지앤선
출간일: 2012. 3. 30

소스코드 다운로드: WROX 홈페이지 (<- 옆 링크를 클릭하세요) 



Comment +2


▒ 출간일: 2011년 7월 15일.
실제 서점에 비치된것을 본 시기는 7월 30일이었네요.

▒ 출판사: 정보문화사
쉽게 배우는 시리즈는 정보문화사에서만 출간되요.

▒ 옮긴이: 이 블로그의 주인장.

▒ 가격: 착함.
인터넷 서점을 이용하면 신간임에도 정가의 10%를 할인 받고 게다가 마일리지도 쌓을 수 있음.



오래전 쉽게 배우는 아웃룩 2007이란 책이 유일한 아웃룩 2007관련 서적이었고, 그로인해 많은 분들이 선택의 여지 없이 필자의 번역서를 선택했습니다. ^^

이제 그 시리즈의 2010 버전이 새로 나왔습니다. 이전보다 훨씬 강해진 내공으로 등장한 아웃룩 2010의 완벽한 가이드가 바로 이 책(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웃룩은 이제 단순한 메일 클라이언트를 넘어서 개인 업무도구와 소셜 네트워킹 클라이언트로써 그 위상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업무력 상위 1%안에 드는 사람들은 아웃룩을 수족처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제 단순한 메일 클라이언트로만 사용하던 아웃룩을 메신저, 쉐어포인트, 소셜 네트워킹 커넥터로 이용해보세요.

Comment +0

◐ 출간 예정일: 4월 7일

안녕하세요.
프리지아랩 주인장인 저 폴과 개발자가 행복한 회사 XDN 소프트의 박득창, 윤여현 기술이사가 공동으로 번역한 "가장 쉬운 아이폰 프로그래밍" 참고서가 
정보문화사에서 출간 됩니다.

[주요 내용]
■ Xcode의 기능.
■ 효과적인 개발을 위한 시스템과 아이폰을 준비.
■ 애플의 Objective-C와 코코아 터치.
■ 모델-뷰-컨트롤러(MVC) 개발 패러다임.
■ 애플리케이션 입력과 다양한 뷰의 구현.
■ 인터랙티브 위젯과 웹 연결 인터페이스.
■ 회전과 크기 조정이 가능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 데이터 읽기/쓰기, 테이블 뷰를 통한 데이터 탐색.
■ 아이폰의 미디어 재생과 기록 기능.
■ 애플리케이션과 그래픽.
■ 지도와 위치 기반 서비스.
■ 아이폰의 가속도계 입력을 통한 움직임 감지.
■ 아이팟 라이브러리 통합.
■ 앱 스토어 애플리케이션 배포.




 

[역자 서문]

현 시대의 화두인 스마트폰, 그리고 이상 과열 현상의 정점에 서 있는 아이폰으로 인해 대한민국은 어느 순간 갑자기 시간을 건너뛴 미래의 어느 지점에 와 있는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의 열기가 이제 태블릿으로 옮겨 붙어 2011년에는 태블릿의 해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점쳐보기도 합니다.

아이폰의 등장으로 초기에는 앱을 개발한 개발자의 수많은 성공사례가 회자 되고 언론에서 보도되기도 하면서 아이폰의 앱을 개발해 앱 스토어에 올리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희망 아닌 희망이 많은 개발자를 설레게 했던 것 같습니다. 이제는 어느 정도 옥석이 가려져 이러한 앱 개발이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시장이 아니며, 치열한 고민과 마케팅, 기술력이 어우러져야 희망을 볼 수 있는 어느덧 꽤 성장한 시장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럼에도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폰용 앱 개발의 경험은 앞으로 등장하는 각종 모바일 장치로까지 개발 경험을 확장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므로 중요한 의미를 가집니다.

애플은 ios를 아이폰 뿐만 아니라 아이패드를 아우르는 모바일 운영체제로 성숙시켰고, 더 낳은 개발자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에서의 개발 경험을 오롯이 아이패드의 개발 경험으로 모두 녹여 낼 수는 없지만, 아이폰의 앱을 개발하기 위해 학습하고 경험을 쌓다 보면 아이패드 또한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 아이폰 개발자가 얻을 수 있는 장점입니다.

이 책은 이제 막 아이폰 앱 개발을 시도해 보려는 초보 앱 개발자에게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개발자 등록부터 기초적인 Object-C의 이해, GPS 등의 센서를 제어하는 고급 정보까지를 두루 다루면서 너무 어렵지 않도록 설명하고 있으며, 아이폰 앱 중급 개발자로 성장하는 밑거름을 제공합니다. 원서는 ios 3.x를 기준으로 하였지만, 이 책을 번역하는 시점에 ios 4.x가 발표되어 책의 모든 내용을 ios 4.x 기준으로 맞췄으며, 실습 예제 코드도 모두 재점검 하고 2010년 10월 기준 원 저자의 정오표를 모두 반영했습니다. 아무쪼록 이 책을 통해 즐거운 앱 개발 여행을 시작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Comment +0